2024.05.24 (금)

스타트업

스타트업 바이셀스탠다드,한국자산평가와 손잡고 한국 최초 STO 인덱스 만든다


사진: 우측 부터 바이셀스탠다드 신범준 대표와 한국자산평가 김태관 대표


조각투자 스타트업인 바이셀스탠다드(대표 신범준,사진우측)와 한국자산평가(대표 김태관,사진좌측)는 14일 여의도 파크원 스위치22에서 신범준 대표, 김태관 대표 등 양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토큰증권(STO) 서비스 활성화 및 가치평가 표준 마련을 위한 MOU(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셀스탠다드는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산하 토큰증권협의회 초대 회장사이자 금융위원회 사업재편 승인을 받은 7 STO 기업 가운데 하나로, 선박금융 조각투자 상품 출시를 위한 혁신금융 서비스 지정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자산평가는 국내 1위 자산평가회사로금융/비금융자산의 공정가치평가 △ESG·ETF INDEX 사업 △IFRS 관련 사업금융컨설팅 및 솔루션 사업 등을 진행하는 국내를 대표하는 금융서비스 기업이다.

 

이번 MOU를 시작으로 양사는 △STO 발행에 필요한 기초자산의 가치평가 △STO 시장 벤치마킹 지수(Index, 이하 인덱스) 개발이에 따른 지수사업을 포함한 기타 STO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특정 투자 상품에 대한 투자 기준을 제공하는 인덱스를 국내 최초로 STO에 적용해 투자자들에게 더 안정적이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한국거래소(KRX)의 디지털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목표다.

 

아울러 한국자산평가는 체계적인 평가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바이셀스탠다드가 발굴한 STO 기초자산에 대한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가치평가를 진행해 시장에 신뢰받는 STO 투자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양사는기획개발운영발행유통으로 이어지는 STO 산업 사이클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는데도 뜻을 같이했다. 또한, STO 가이드라인에 따른 세부과제와 문제점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도출하는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신범준 바이셀스탠다드 대표는한국자산평가와 함께 STO 시장에 투명하고 전문성 있는 정보와 지표를 제공할 계획이라며이를 통해 다양한 자산에 대한 투자 기회를 확대하는 등 투자자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태관 한국자산평가 대표 역시이번 기회를 통해 초기 단계인 STO 시장에 바이셀스탠다드와 함께 공신력 있는 가치평가 정보와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STO 시장 활성화와 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