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스타트업

스파크플러스, ‘파크원’에 19번째 지점 오픈…여의도 첫 진출


사진 :  파크원 타워1, 스파크플러스 제공 


공유 오피스 스파크플러스가 19번째 지점 여의도점을 오는 9월 오픈하며 여의도 권역에 진출한다고 19일 밝혔다.


여의도점은 여의도 권역에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프라임 오피스 빌딩에 입주하는 공유 오피스로, 최첨단 시설을 갖춘 초고층 빌딩 파크원 타워1에 들어선다. 파크원 타워1의 지상 4~5층(임대면적 약 6,840㎡)에 운영되며 1인부터 최대 300인 규모의 기업을 수용할 수 있다.


또한, 여의도점은 기존 프라임 오피스에서는 볼 수 없었던 유연한 계약 방식을 선보인다. 원하는 규모에 맞게 오피스 면적을 조정 가능하며, 계약 기간 역시 유동적이다. 기본 OA(Office Automation, 사무자동화) 가구를 비롯해 IR룸, 웨비나 룸, 포커스 룸을 포함한 다목적의 50여 개 업무 보조 시설이 완비된 ‘풀 퍼니시드(Full-furnished)’ 오피스로 높은 편의를 제공한다. 이러한 특장점과 금융 중심지 특성으로 인해 자산운용사 등 다양한 업종과 규모의 기업들로부터 입주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접근성도 뛰어나다. 지하철 5호선과 9호선 이용이 가능한 더블 역세권으로, 여의나루역과 여의도역에 인접해있다. 특히 여의도역에서 파크원 타워1까지 지하 무빙워크로 연결돼 출퇴근이 용이하다. 타워 내에는 일반 엘리베이터 대비 운송능력이 2배 이상 뛰어난 초고속 더블 데크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이동 시간 또한 크게 절약할 수 있다.


복합 문화시설과 자연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파크원 단지 내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인 현대백화점 ‘더현대서울’과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함께 조성돼 있으며, 여의도공원과 한강공원이 근접해 도심 속에서 자연과 함께 휴식도 취할 수 있다.


스파크플러스 목진건 대표는 “여의도점은 스파크플러스의 최초 프라임 오피스이자 여의도 권역 진출의 의미를 가지는 만큼 ‘워크 애니웨어(Work Anywhere)’ 실현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원스톱 비즈니스 인프라를 갖춘 최상의 업무 환경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