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뉴스

메텍, 美아르키아 바이오사와 메탄캡슐 수출계약 체결


사진: 메텍 박찬목 대표


가축 메탄가스 연구전문 스타트업 메텍 홀딩스(메텍)가 축산 분야 메탄저감 기업인 美 아르키아 바이오(Arkea Bio)사와 메탄캡슐(Methane Capsule) 수출 계약 체결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미국 아르키아 바이오는 기후 변화 완화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는 농업 과학 회사다. 빌 게이츠가 설립한 기후 중심 펀드인 브레이크스루 에너지벤처스 (Breakthrough Energy Ventures)로부터 1,200만 달러의 투자 유치한 바 있다.


메텍홀딩스 박찬목 대표는 “美 아르키아 바이오와 메탄캡슐구매에 관한 수출계약 체결했다. 얼마전 8개월간의 엄격한 기술심사를 거쳐 미국 농무부와 정식 계약 체결에 성공한 것이 결정적인 요인이다. 우리의 기술이 미국 정부와 미국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부터 인정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대표는 “소 트림은 엄청난 메탄가스 배출원이다. 매년 전 세계에서 15억 마리가 넘는 소가 지구상의 모든 승용차와 거의 동일한 기후 영향을 미친다. 미국 아르키아 바이오에서는 잠재적으로 강력한 온실가스인 소의 메탄 생산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적인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이 회사에서 메탄캡슐을 도입하겠다고 한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미국 정부와 민간 기업에서 메탄캡슐을 통해 미국 내 저탄소 가축인증에 대한 표준화 작업이 매우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진출을 통해 매출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망했다.


메텍은 소의 위 내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 및 이산화탄소(CO2)를 포집&측정 가능한 장비인 ‘메탄캡슐’을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또한 소의 위 내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를 저감 하여, 배출량을 60% 이상 줄일 수 있는 메탄저감 캡슐도 개발에 성공했다.


또한 메텍은 저탄소 사료 공급을 통한 저탄소 사료를 먹인 소와 안 먹인 소의 비교 분석하여 소가 배출하는 탄소 배출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모니터링 서비스도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했다. 이 서비스를 통해 카본 크레디(Carbon Credit)을 위한 농가별 및 개체별 월간, 주간, 일일별로 메탄배출량 확인이 필요한 정부 및 기업에 실시간 제공이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