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투자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 ‘쉽다’ 운영사 셀러노트, 60억 원 투자 유치


credit : 쉽다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 '쉽다'를 운영하는 셀러노트가 6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에 엔베스터가 신규 투자자로 합류했다.

 

금번 투자로 셀러노트는 총 136억 원의 투자액을 유치하게 됐고, 이는 국제물류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스타트업 통틀어 가장 큰 규모이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엔베스터 전형순 전무는 "유통 사업의 본질은 얼마나 좋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지, 즉 소싱 경쟁력이다. 


해외상품의 무역거래가 보편화된 지금, 상품소싱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은 운송이라고 판단했다. 유통과 물류에 대한 본질을 가장 잘 이해하고, 이를 디지털화로 성과를 만들어 내는 스타트업에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투자의 이유를 밝혔다. 


이중원 대표는 "금번 투자금으로 무역을 쉽게 만드는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것"을 강조했고, "투자 혹한기로 불리는 현재, 셀러노트의 성장과 비전에 공감하여 먼저 투자를 제안해 준 투자기관이 있을 만큼 자사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쉽다는 24년 1월 싱가포르 서비스를 출시해 해외 진출 시작을 알렸고, 수입에 한정되어 있던 국내 서비스를 24년 1분기 중으로 수출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쉽다 : https://www.ship-d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