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새싹기업 20곳 발굴 지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연규황)는 대구 소재의 창업 2년 이내, 20개 기업을 발굴하여 밀착 관리하고 지원하는 'C-SEED(이하 새싹기업) 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새싹기업 사업은 창업 초창기의 스타트업들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착근하여 기업을 운영해나갈 수 있도록 돕는 첫 단추로,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대구 새싹기업으로 선정될 경우 스타트업들은 경영 전문가와 현직 산업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으로부터 집중적인 비즈니스모델 컨설팅을 받게 된다. 이점은 기업별 맞춤 분석과 디자인 씽킹을 활용한 다각적 접근이라는 점에서 기존의 컨설팅 지원 사업과는 차별성을 보인다.


또한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Havard Business School, HBS)의 '밸류 프로포지션'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경쟁력 있는 제품이나 차별화된 서


비스의 조합을 의미) 캔버스를 활용해 기업 스토리 맞춤형 비즈니스 전략을 스타트업에 제시함으로써 기업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을 지원해 줄 수 있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규황 센터장은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전문적인 경영 컨설팅을 통한 기업 장래에 대한 고민이 반드시 필요하며 특히 비즈니스 모델은 기업 운영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요소이지만 그 중요성을 간과하기 쉽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대구의 스타트업들이 새싹에서 튼튼한 나무로 자라날 수 있는 양분을 충분히 얻어가길 바란다"라고 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