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스타트업

SDT, 세계 최초 원자 기반 양자 얽힘 광원 상용화 추진


이미지 : 부산대 문한섭 교수 연구팀의 원자 증기셀에서 광자쌍 생성 실험 셋업


산업DX솔루션 및 양자표준기술 전문기업 SDT가 부산광역시, 부산대학교와 함께 국내 양자과학기술 생태계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윤지원 SDT 대표와 신창호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 차정인 부산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대학교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3개 기관의 보유자원 공유를 바탕으로 양자과학기술 연구개발 및 관련 기술운영 등 국내 양자과학기술 생태계 활성화 및 지원에 상호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SDT는 이번 업무협약과 함께 부산대 문한섭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칩스케일 원자앙상블을 이용한 양자 얽힘 광자쌍 광원 및 구현 방법’을 포함한 4건의 양자 얽힘 광원 구현 기술을 이전받아 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양자 얽힘 광원 구현은 양자역학을 응용한 양자기술의 핵심으로, 양자컴퓨팅, 양자통신, 양자센싱 등 그 산업적 활용가치가 크다.


부산대 문한섭 교수 연구팀의 양자 얽힘 광자쌍 광원 구현 기술은 비선형 결정을 이용하는 기존 기술과 달리 순수한 원자를 이용해 높은 안정성과 효율성이 특징이다. 특히 선행 연구를 통해 확보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반도체 공정으로 제작한 칩스케일 원자 증기 셀 내에 양자 광원을 포획, 저장과 제어할 수 있어 향후 다양한 산업분야에서의 활용 가능성과 함께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 기술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세계 최초로 원자 기반 양자 얽힘 광원을 제품화한 사례로, 양자 라이다나 현미경 등에 대한 적용 가능성은 물론 통신파장대를 활용해 기존의 광통신 장비와도 통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DT는 보유하고 있는 양자 초정밀 계측/제어 장비 및 소프트웨어를 고도화, 제공하여 이전 기술의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의 행정적 지원을 포함, 개발한 기술성과에 대한 운영과 홍보 등의 마케팅 활동들도 적극 협력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신창호 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이번 세 기관 간 업무협약과 부산대와 SDT의 기술이전 계약은 부산의 양자과학기술로 국내 양자과학기술 상용화 시대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에도 양자산업이 태동해 관련 산업생태계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국가의 핵심 미래전략기술인 양자과학기술에 대한 사업화를 위해 추진되는 이번 3개 기관의 업무 협약은 전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치열한 양자기술 주도권 확보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자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대의 탁월한 양자기술 연구개발 역량과 성과들을 바탕으으로 SDT, 부산시와 긴밀히 협력하여 양자기술의 실질적인 상용화뿐만 아니라 건전한 양자기술 산업 생태계의 구축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지원 SDT 대표는 “2022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양자암호통신장치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이번 부산대 기술 이전까지 SDT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양자기술 상용화에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 얽힘 광원 구현 기술을 이전받은 만큼 막중한 책임감과 함께 산업에서 활용하는 대표적인 양자기술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DT는 양자 실험에 기반이 되는 초정밀 계측/제어 장비인 △동시계수 측정기(CCU: Coincidence Counting Unit) △시간 상관 단일 광자 계수기(TCSPC: Time-Correlated Single-Photon Counting) △펄스 발생기(Pulse Generator) 등과 관련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 연구진과 협업을 통해 △양자컴퓨팅 클라우드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