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스타트업

트리플, 여행 시 경유할 맛집・관광지 추천 서비스 도입


image credit : 트리플


트리플은 여행 가는 길에 함께 가볼 만한 관광지와 맛집을 추천하는 ‘경로상 장소 추천’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말도 잘 통하지 않고 현지 상황을 잘 몰라 일정을 꼼꼼히 계획하고 떠나는 해외여행과 달리, 국내여행은 즉흥적으로 주요한 목적지만 정하고 떠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선보이게 됐다.


일반적인 장소 추천 서비스는 대부분 특정 위치를 중심으로 그 근처 장소를 추천하지만, 트리플의 경로상 추천 서비스는 ‘이동 경로’를 기준으로 주변에 들러갈 수 있는 곳을 추천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트리플에서 여행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면 지도상에 경로가 표시되고, 두 장소 사이 음식점, 카페, 관광지 정보를 인기순으로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여행 시 특정 관광지를 방문한다면 가는 길에 함께 가볼 만한 관광지를 추천하고, 이동 중에 식사 시간을 만난다면 중간에 들를 맛집을 추천해 더욱 쉽고 효율적인 여행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줄 전망이다. 이번 서비스는 제주 지역에 우선 도입하며, 향후 다른 국내 도시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이와 함께 트리플은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강릉・속초 등 강원 지역 여행 서비스를 오픈, 국내여행 서비스를 확대한다. 앞서 200여 개 해외 도시에 이어 ‘제주’를 시작으로 국내여행 서비스를 개시한 트리플은 AI 기반 여행 추천 시스템과 사용자 커뮤니티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지속적인 서비스 변화를 꾀하고 있다.


트리플 김연정 대표는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에 발맞춰 여행자들이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연이어 도입하고 있다”며 “코로나 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기존과는 다른 패턴의 여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내 서비스 도시를 확대하고 다양한 여행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관광지와 맛집, 쇼핑 리스트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항공권, 호텔, 투어, 입장권 등 각종 여행상품을 맞춤 제공하는 여행 플랫폼이다. 전 세계 200여 개 도시 110만 개 장소에 대한 여행정보를 실시간으로 여행자 위치와 동선에 맞게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