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크라우드펀딩,투자

TBT, 300억 규모 ‘포스트 코로나 펀드’ 조성



벤처캐피탈 TBT는 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모태펀드 1차 출자사업’의 창업 초기 부문 위탁운용사로 선정되어 총 300억 규모의 ‘오픈이노베이션 투자조합’을 조성한다고 29일 밝혔다.


모태펀드 출자사업은 중기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교육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 등 8개 부처가 함께 1조 841억 원을 출자해 81개 펀드 2조 4798억 원규모로 조성되며, 운영 주체는 중기부 산하기관인 한국벤처투자다.


이번 펀드는 120억의 출자금과 180억 원의 모태펀드 출자를 받아 총 300억 규모로 운영되며 부제는 ‘포스트 코로나 펀드’다. 코로나 이후 나타난 언택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적절히 내놓아 성장하는 초기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목표다.


TBT 포스트코로나 펀드의 투자기간은 총 4년이며, 존속기간은 8년으로 출자금의 60% 이상을 창업 초기기업에 투자한다. 이번 펀드는 스타트업 등 외부의 혁신을 내부로 가져와 신성장동력을 찾는 대기업들과 빠른 성장을 추구하며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는 스타트업들을 연결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기본 테마로 기획됐다.


투자 분야로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SaaS(소프트웨어서비스)스타트업, 코로나 이후 변화된 사람들의 의식주/이동/교육/오락 등 새로운 생활 습관에 대응하는 서비스를 내놓는 원격교육∙오락, 생필품 관련 스타트업, 바이러스로부터 사람들을 지키는 K-바이오 기업, 포스트코로나 관련 제조 혁신회사, 그리고 코로나로 인한 변화에 소외될 사람들을 위한 소셜기업 등이 있다.


TBT 임정욱 공동대표는 “코로나 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지난 몇 달간 10년 걸려 일어날 변화가 단숨에 일어났다”며 “위기 속에 세상을 바꾸는 기업이 더 많이 나오는 만큼 TBT는 포스트 코로나 스타트업에 빠르게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