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컴업(COMEUP) 2023’ 기자브리핑 개최

사진 : 컴업  2023 기자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박재욱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



중소벤처기업부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30일 서울 서초구 드림플러스에서 ‘컴업(COMEUP) 2023’의 시작을 알리는 기자브리핑을 개최했다.

 

컴업은 한국의 우수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전 세계에 알리고 한국 창업기업들이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와 교류하는 장으로 ’19년 시작하여 매해 5만 명이 넘는 참관객이 찾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성장했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컴업 2023’는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며, 국내·외 29개국의 혁신 스타트업, 투자자, 창업관계자가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 컴업의 가장 큰 특징은 국제적 행사로 한 단계 더 발전했다는 점이다.


정부의 UAE, 사우디 순방으로 시작된 해외 전략행보 성과를 컴업과 연계하여 180명 규모의 사우디, UAE 사절단을 포함한 미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인도네시아, 우간다 등 28개 국의 다양한 관계자가 참여하며, 해외 참여기업을 위한 별도의 글로벌 존을 신설하여 운영한다.

 

또한, 국내외 벤처캐피탈은 물론, ‘글로벌 CVC 콘퍼런스’에 참여하는 각국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등 160개 이상의 벤처캐피탈이 참가하여 스타트업의 다양한 투자유치와 글로벌 진출에 큰 성과가 기대된다.


행사 규모 측면에서도 같은 기간 성수동 S-factory에서 개최하는 ‘K-Global Cluster with COMEUP’과 연계하여 기업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였다.

 

K-Global Cluster 행사는 “글로벌 클러스터 협력 강화 및 제도를 앞서가는 혁신기업 육성”이라는 테마로 프랑스 코스메틱 밸리·일본 쇼난 I-Park 등 해외 유명 클러스터와 협력하여 업무협약 체결 및 한불 화장품 분야 협력과 한일 첨단바이오 협력을 주제로 하는 퍼런스 등의 행사를 진행하고 중소벤처기업부 정책 방향과 연계한 국제공동 기술개발 퍼런스, 규제자유특구 세미나 등도 개최한다.

 

특히, 최초로 컴업 참여 스타트업의 절반 이상(약 60%)이 해외기업으로 구성된 올해의 컴업 행사는 K-스타트업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해외기업 간 다양한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의 표준이 되어줄 것이다.

 

또한, 컴업 2023은 스타트업 성장 플랫폼으로 진화를 추진한다. 컴업스타즈의 경우 초기 스타트업의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올해 처음 국내·외 최상위 투자사 13개사를 선정하고, 투자사별 10개 스타트업 사전매칭 및 집중 멘토링을 실시해 투자유치(IR) 피칭을 선보이고 후속 투자 가능성도 극대화한다.


행사 기간에만 이뤄지던 비즈매칭 프로그램도 온라인 플랫폼 구축을 통해 연간 상시 운영하며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투자와 협업 기회를 확대하도록 했다.

 

이영 장관은 “세계는 지금 국경 없이 경쟁하는 ‘디지털 대항해 시대’로 접어들었으며, 새로운 시대에는 유연하고 빠르며 디지털 기술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컴업 2023’을 통해 K-스타트업이 전 세계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상호 교류하고 해외로 적극 진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