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센드버드, 스타트업·소상공인 위한 노코드 ‘센드버드 AI 챗봇’ 솔루션 출시



AI 커뮤케이션 플랫폼 센드버드가 스타트업과 소상공인 사업자도 노코드로 쉽고 간편하게 AI 챗봇을 이용할 수 있는 ‘센드버드 AI 챗봇’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센드버드 AI 챗봇은 다양한 상황에서 고객 문의에 유연하게 응답하고 제품 추천, 판매, 마케팅, 영업 성과 측정 분석까지 기업의 업무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지원한다. 특히 기존 데이터 유형과 구조를 학습해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하는 생성형 AI 특징에 따라 기업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드버드 AI 챗봇 솔루션은 사용자가 코딩 없이 센드버드 대시보드에서 챗봇을 디자인하여 생성한 한 줄의 코드를 자사의 웹사이트 관리자 페이지에 붙여 넣으면 위젯 형태의 AI 챗봇을 단 5분 만에 연동할 수 있다. 이로써 자체 코드 개발 역량이 부족했던 스타트업, 소상공인이 쉽고 간편하게 기업에 맞는 맞춤형 AI 챗봇 솔루션을 도입해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에 도움 받을 수 있다.


솔루션은 기능과 금액에 따라 ‘스타터 패키지’와 ‘프로 패키지’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스타터 패키지는 챗봇 페르소나 생성, 고객 문의, 마케팅, 영업 성과 측정 분석 등의 기능을 웹사이트 기반으로 이용할 수 있다. 월 99달러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용 가능하다. 프로 패키지는 최대 25개 챗봇 페르소나 생성, 거대언어모델(LLM) 옵션 선택, 모바일 연동 등 더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며, 월 499달러에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센드버드 AI 챗봇을 실시간 고객지원 시스템 ‘센드버드 데스크’와 연동하면 더욱 고도화된 기능으로 이용할 수 있다. 연동 시 챗봇 화면에서 상담사가 함께 고객 대응을 하게 되어 사업자는 하나의 대시보드에서 고객 여정 전반의 통합 데이터를 가질 수 있음은 물론이고, 상담사가 진행한 고객 상담 내역을 센드버드 AI 챗봇이 학습하게 돼 챗봇의 기능이 더욱 고도화된다. 특히 상담사의 상담 내역을 학습한 센드버드 AI 챗봇은 고객이 기계와 대화하고 있는 느낌을 받지 않는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고객 대응을 비롯해 업무 전반에 AI를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고 있는 만큼, 스타트업이나 소상공인 사업자도 노코드로 간편하게 AI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솔루션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센드버드는 혁신적인 기술의 이점을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리한 AI 솔루션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센드버드는 지난 15일 정보통신진흥원(NIPA)의 AI바우처 공급 기업으로 선정됐다. 센드버드의 AI 챗봇 서비스 도입을 원하는 기업이 정보통신진흥원에 AI바우처를 신청하면 최대 2억 원까지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