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스타트업

스켈터랩스, 2021 AI 바우처 지원사업 수요기업 모집



인공지능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이 주관하는 ‘2021 AI 바우처 지원사업'에 작년에 이어 공급기업으로 참여한다. 이에 따라 스켈터랩스의 대화형 AI 및 개인화 AI 솔루션 도입을 원하는 수요기업은 오는 3월 2일 오후 3시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AI 기술을 도입하려는 중견·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AI 솔루션이나 서비스 활용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2020년 신규사업으로 추진됐다. 공급기업에게는 경쟁력 있는 자사의 AI 기술을 알리고 새로운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수요기업은 그간 고가로 여겨졌던 AI 솔루션 혹은 서비스를 대폭 저렴한 비용으로 도입해볼 수 있게 된다. 올해 사업은 총 560억 원 규모, 200개 과제 선정을 목표로 추진한다.


AI 솔루션의 도입이 필요한 수요기업은 공급기업 풀(Pool) 내에서 자사의 과제 목표 달성에 적합한 공급기업을 찾아 신청할 수 있다. 그 후 사업 적합성 검토, 서류 및 발표평가의 과정을 거쳐 선정이 되면 최대 3억 원까지 발급받은 AI 바우처로 공급기업의 솔루션을 구매하여 도입할 수 있다. 수요기업은 공급기업과의 사전 논의를 통해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고 현장에 AI 솔루션을 적용한 후 성과를 분석해야 하며, 공급기업은 수요기업의 AI 적용 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필요에 의해 컨설팅을 제공한다.


스켈터랩스는 올해 사업에서 대화형 AI 분야에서는, 고객 서비스 및 상담용 챗봇, 비대면 상담 및 주문에 활용 가능한 보이스 봇(Voicebot), 음성인식과 기계 독해 기술을 기반으로 한 동영상 내용 검색 서비스, 텍스트 분석(Text Analysis)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 및 서비스 리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인화 AI 분야에서는, 구매 및 전환 예측 타깃팅(Predictive Targeting) 엔진, 상품 추천 엔진을 제공한다. 스켈터랩스는 2020 AI 바우처 지원사업에서 2곳의 수요기업에 각각 AI 기반의 언어 모델을 활용한 전환 예측 모델 개발, 의료 상담 분야 특화 대화형 AI 종합 솔루션 도입을 지원한 바 있다. 후자의 경우 기존 병원 전화 상담 업무 중 전화 대기로 인하여 응대하지 못했던 약 30%의 예약 상담 적체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스켈터랩스의 조원규 대표는 “AI 기반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이제 기업의 규모와 관계없이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코로나 19의 여파를 극복하고 혁신을 지속하기 원하는 국내 중견·중소·벤처기업들이 자사의 AI 솔루션을 통해 실제 비즈니스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