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스타트업

더.웨이브.톡, CES 2020 혁신상 수상


image credit : 더.웨이브.톡


더.웨이브.톡이 스마트 IoT 물 센서로 Home Appliance(홈 가전) 부문  CES 2020 혁신상(CES Innovation Awards 2020)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더.웨이브.톡은 카이스트로부터 이전받은 기술을 통해 기존 탁도계 보다 더 작고 저렴한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했다. 이는 빛의 원리를 이용해 기존 탁도계 대비 100배 이상의 뛰어난 민감도를 가진다. 레이저를 수백, 수만 번 반사시켜 빛의 굴절 경로에 따라 이물질은 물론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까지 검출할 수 있다.


특히 더.웨이브.톡은 기존 탁도계보다 5배 이상 작아진 크기로 다양한 유형의 가전제품에 적용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이번 CES 혁신상을 받은 제품도 1000만 원대 탁도계를 100배 이상 저렴하게 해 가정에서도 쉽게 측정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홈 탁도계(IoT Water Sensor)는 물이나 음료를 샘플 용기에 넣고 버튼을 누르면 수 초 이내에 탁도 측정이 가능하다. 사용자는 제품 표면에 보이는 램프의 색상으로 음용과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센터 모듈에 공기 샘플 측정이 가능한 포터블 형태의 모듈을 장착하면 공기질 측정도 가능하다.


이번 B2C 제품은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CES 2020에서 공개된다.



사진 : 더.웨이브.톡 김영덕 대표


더.웨이브.톡 김영덕 대표는 “소비자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휴대용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한 만큼 B2B에 이어 B2C 마켓에도 안정적으로 진입해 성공적인 제품 판매와 매출 증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CES 혁신상 수상은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