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수)

스타트업

오늘의집, 월 거래액 300억 원 돌파... 인테리어 커머스 시장 성장 견인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대표 이승재)가 월 거래액 300억 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작년 12월 처음 월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한 지 1년도 안돼 3배 이상의 성장을 이룬 것으로 이와 같은 성장세라면 올해 말 누적 거래액 3,000억을 무난히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오늘의집 스토어에는 4,000개가 넘는 브랜드가 입점이 되어 있다. 특히 주요 대형 가구 브랜드 입점 후 중, 고가 가구 브랜드의 매출이 빠르게 늘며 가구 카테고리의 매출이 가장 높고 패브릭, 가전 순으로 높은 매출을 내고 있다. 또한 월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내는 브랜드들도 다수 등장하며 국내 대표 리빙 버티컬 커머스로써 입지를 다지고 있는 중이다.


오늘의집은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부터 스토어, 전문가 시공 서비스 등 인테리어에 필요한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인테리어 플랫폼으로 2014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앱 다운로드 수 700만 회, 월간 서비스 방문자 수는 320만 명에 달한다.


현재 오늘의집 에서는 160만 개가 넘는 실제 유저 중심의 인테리어 사례와 170만 개가 넘는 제품 태그 정보를 보여주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인테리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인테리어·시공 분야 전문가 업체를 4000곳 이상 확보하여 상담을 통해 시공 전문가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주방, 욕실, 마루 등 시공 서비스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하는 등 시공 커머스 사업도 적극적으로 확장 중이다.


버킷플레이스 이승재 대표는 “오늘의집은 인테리어를 할 때 필요한 핵심 서비스를 한번에 제공하면서 인테리가 필요한 사용자들에게 꼭 필요한 플랫폼 서비스로 성장하고 있다”며 “오늘의집을 찾는 모든 사용자 누구나 만족스러운 인테리어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계속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