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3 (금)

스타트업

오늘의집, 원하는 날에 받는 ‘오늘의집 배송’ 서비스 론칭



㈜버킷플레이스가 운영하는 올인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오늘의집이 고객이 직접 원하는 날짜를 지정해 편리하게 배송 및 설치 서비스를 받는 ‘오늘의집 배송’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늘의집 배송은 오늘의집에서 구매한 가구 상품을 고객이 희망하는 지정일에 전문 설치 기사가 배송 및 설치하는 서비스다. 주문 후 최대 14일 이내에 원하는 배송일을 선택하면 해당 스케줄에 맞춰 배송이 진행된다. 신청자에 한해 오후 2시까지 주문 및 결제가 완료된 건에 한해 구매 후 다음날 바로 받아볼 수 있는 ‘오늘 주문, 내일 도착’도 가능하다. 이를 위해 오늘의집은 이천에 약 10,000평의 가구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하였으며 가구 배송 및 설치에 특화된 물류 시스템 고도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객들이 갖고 있는 배송 전반에 대한 부담도 덜었다. 오늘의집 배송은 100% 무료 배송으로 진행되며 별도의 설치비나 사다리차 비용, 양중 비 등이 부과되지 않아 추가 비용에 대한 걱정을 줄였다. 또한 배송 전일 오늘의집 안심 기사가 방문 시간 안내 연락을 진행하여 배송 당일 갑작스러운 방문 안내로 인한 불편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설치를 완료한 고객이 상품에서 하자를 발견할 경우, 오늘의집이 직접 교환·반품 서비스를 신속하게 책임지고 진행함으로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오늘의집은 취향에 맞는 인테리어 콘텐츠 탐색부터 상품 검색 및 구매까지 한곳에서 가능해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인테리어 필수 앱이다. 월 거래액 1,0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이커머스 분야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인테리어 버티컬 커머스 분야에서 이례적으로 오늘의집 배송 서비스를 오픈한 오늘의집은 콘텐츠 탐색, 제품 구매, 배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으로서의 강점을 더욱 살려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전달 및 편의성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버킷플레이스 이승재 대표는 “고객들이 오늘의집 콘텐츠 및 커머스 서비스에서 얻은 만족감을 배송 상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오늘의집 배송 서비스를 론칭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에 대한 집착을 기반으로 오늘의집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고객 서비스를 혁신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