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크라우드펀딩,투자

물류∙통관 중개 플랫폼 ‘쉽다’ 운영사 셀러노트, 시드 투자 유치



중국 수입 기업을 위한 물류∙통관 중개 플랫폼 ‘쉽다’를 운영하는 셀러노트가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했다고 19일 밝혔다. 


2019년 5월에 설립한 셀러노트는 현대글로비스 수출입 물류 영업과 ‘알리바바를 활용한 중국 수입 소싱 실무 교육’ 강의 및 쇼핑몰 분야 베스트셀러 저자로 활동한 경험이 있는 이중원 대표를 주축으로 국내 대기업에서 평균 6년의 실무를 경험한 팀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수입 기업을 위한 물류∙통관 플랫폼 ‘쉽다’를 운영 중이다. 




쉽다는 중국 수입 기업을 위한 물류∙통관 플랫폼으로 스카이스캐너와 같은 검색엔진 서비스 및 물류∙통관 입찰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입 기업들은 간단한 정보 기입만으로 맞춤형 물류/관세사 검색이 가능하며, 경쟁 입찰을 통한 비교 견적이 가능해 합리적으로 물류, 통관 비용을 확인할 수 있다. 포워더/관세사들에게는 전통적인 오프라인 영업방식을 버리고 저렴한 비용으로 온라인을 통해 화물을 수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매쉬업엔젤스 인상혁 파트너는 “쉽다 서비스는 수출입 업자에게는 정보의 불투명성 개선을 통한 비용절감 등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고, 포워더∙관세사 측은 고객 탐색 비용과 영업 마케팅 비용을 줄이며 신규 고객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라며 “정보의 비대칭이 심한 수출입 물류∙통관 시장에서 신뢰성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셀러노트 이중원 대표는 “수입 업무를 처음 진행하는 국내 유통기업의 경우 포워더∙관세사와의 협업을 진행해야 하지만 어떻게 우수한 업체를 발굴할지, 그들로부터 받는 견적이 타당한지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 길이 마땅치 않았다.”라며 “디지털화가 더딘 물류 시장에서 쉽다 서비스로 첫 발걸음을 떼고자 하며 중국 수입 시장을 시작으로 향후 글로벌 수출입 시장을 타킷으로 하는 물류∙통관 플랫폼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image credits : 셀러노트

쉽다 : https://www.ship-d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