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스타트업

밀리의 서재, 전자책 이어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 개시



월 정액 독서 앱 밀리의 서재는 전자책과 종이책을 동시에 정기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전자책에 이어 실물 종이책까지 결합된 정기구독 상품을 선보이는 것은 밀리의 서재가 처음이다. 월 15,900원에 전자책은 기존처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고, 종이책은 두 달마다 한 권씩 배송된다. 서비스 정식 개시일은 이달 15일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통해 정기적으로 배송될 종이책은 밀리의 서재가 직접 기획∙제작하고 서비스하는 독점 콘텐츠 ‘밀리 오리지널’ 작품으로, 한국 최고 작가들의 신간으로 꾸려진다. ‘살인자의 기억법’, ‘여행의 이유’ 등 숱한 베스트셀러를 보유한 소설가 김영하, ‘82년생 김지영’ 신드롬의 주인공 조남주 등 최고 작가들의 작품이 예정되어 있다. 특히 김영하 작가의 신작 종이책도 ‘밀리 오리지널’로 단독 공개할 계획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첫 번째 종이책은 조남주, 정용준, 이주란, 조수경, 김초엽, 임현, 정지돈 등 7명의 작가가 도시 속 랜드마크를 주제로 풀어낸 단편 테마 소설집 <시티픽션>이다. 


서영택 밀리의 서재 대표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는 이동 중이거나 자투리 시간에는 전자책으로, 여유롭게 여가를 즐기는 상황에서는 종이책을 읽는 등 상황이나 환경에 따라 책을 읽을 수 있는 완성형 독서생활을 위해 준비된 서비스”라며 “국내 최고 작가들의 신작을 희소가치가 높은 한정판 종이책으로 받아보고, 밀리의 서재가 보유한 전자책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업계 최초의 전자책∙종이책 결합 구독 상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통해 독서의 즐거움을 널리 확산하는 한편, 도서 출판 업계와도 새로운 형태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궁극적으로 독서 인구를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