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스타트업

스켈터랩스, 메가스터디교육과 조인트벤처 설립


사진 : 좌측 메가스터디교육 정성욱 상무, 우측 스켈터랩스 조원규 대표 


인공지능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는 온라인 교육 전문기업 메가스터디교육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가 공동 출자하여 설립된 신설법인은 AI 기반의 교육 콘텐츠, 서비스 및 플랫폼을 개발하고 판매하는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진행할 사업은, 스켈터랩스의 대화형 AI 및 개인화 AI 기술을 메가스터디교육이 기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교육 관련 데이터, 콘텐츠 및 지식재산권과 결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기반으로 초ㆍ중ㆍ고교생 및 재수생을 대상으로 내신 및 대학 수학능력시험과 관련해 새로운 맞춤형 교육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우선적으로 논의 중이다. 


스켈터랩스의 대화형 AI 솔루션 AIQ.TALK은 자연어 이해ㆍ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크게 챗봇 빌더, 음성인식, 음성합성, 기계 독해 4가지의 핵심 엔진을 포함하고 있으며, 개인화 AI 솔루션 AIQ.AWARE는 추천 및 예측 타기팅 엔진을 통해 학생 개개인의 니즈에 맞는 교육 콘텐츠를 예측하여 추천하는 서비스 기획을 가능케 한다. 각 솔루션의 엔진들은 단독으로도 활용할 수 있지만, 음성인식을 음성합성 및 자연어 이해·처리 기술과 결합한 보이스 봇(Voicebot), 음성인식을 기계 독해와 결합한 자동 동영상 검색 서비스, 텍스트 분석(Text Analysis) 및 리뷰 분석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로 패키지화가 가능하다. 특히, 대화형 AI와 개인화 AI의 결합으로 온라인 교육 서비스에 대한 학생들의 리뷰를 분석함으로써 보다 나은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도 있다.


스켈터랩스의 조원규 대표는 “국내 교육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차지하고 있는 메가스터디교육과 함께 지평을 넓혀갈 AI 기반의 에듀테크 시장에 기대가 크다"며, “더 많은 수의 학생들에게 양질의, 개인 맞춤형 교육이 제공되는 데에 신설법인과 자사의 AI 기술이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법인의 대표이사를 맡을 메가스터디교육의 정성욱 상무는 “국내 온라인 교육 시장을 선도해온 메가스터디교육과 최정상급 AI 기술력으로 무장한 스켈터랩스가 힘을 모아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학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교육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