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3 (화)

스타트업

지그재그, 올해 상반기 거래액 30% 이상 상승



카카오스타일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올해 상반기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 이상 상승했다고 6일 밝혔다.


상반기 기준 지그재그 누적 다운로드 수는 3800만 건이며, 입점 스토어 수는 작년 12월 대비 40% 이상 증가해 현재 9000곳을 돌파했다. 


2021년 여성 패션 플랫폼 최초로 연간 거래액 1조 원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뷰티, 라이프(시범 운영) 등 스타일 영역으로의 카테고리 확장, 오늘 주문하면 다음 날 도착하는 ‘직진배송’ 상품 다양성 확보 등이 거래액 상승을 견인했다.


실제 작년 3월 오픈한 ‘패션 브랜드관’의 최근 4개월(2022.03~06)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7배 이상(621%) 증가했다. 뷰티와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뷰티관' 6월 거래액은 시범 운영 기간(3월) 대비 2.5배 급증했으며, 정식 오픈한 4월과 비교해도 약 40%가 상승했다. ‘직진배송’ 6월 한 달 거래액도 전년 대비 12배 이상(1122%) 급증하는 등 신규 서비스들이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상반기에 진행한 프로모션 성과도 주효했다. 특히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6일까지 진행한 ‘직잭 써머 위크' 거래액은 작년 동일 프로모션 보다 25% 높았다. 


앱 이용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신규 가입자 수는 작년 동기 대비 52% 늘었으며, 같은 기간 1인 일 평균 앱 체류시간은 17분으로 약 2배 상승했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특수를 봤던 온라인 쇼핑이 엔데믹 시대에도 지속 성장하고 있다”며 “지난 2년 간 개인화 추천, 빠른 배송 등 온라인 쇼핑을 경험한 고객들의 앱 이용이 여전히 늘어나고 있으며, 외출이 더욱 많아질 하반기에도 의류 및 화장품 구매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그재그는 패션 브랜드, 뷰티, 라이프 등 스타일 분야의 브랜드 입점을 가속화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고객들의 찜 리스트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에픽’ 등 콘텐츠 기능을 확대해 쇼핑의 재미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