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크라우드펀딩,투자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반려동물 펫 신원인증 디앱 서비스 ‘블록펫’에 투자


사진:  왼쪽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대표, 블록펫 이근우 실장, 박희근 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대표


초기 창업기업 투자사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이 블록체인 기반의 반려동물 펫 신원인증 디앱(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 탈중앙화 앱) 서비스를 개발한 스타트업 블록펫(Blockpet)에 투자를 했다고 13일 발표했다.


2018년 4월에 설립된 블록펫(Blockpet)은 반려동물의 코 모양과 안면인식을 이용한 펫 신원인증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펫 신원인증기술은 한국 반려동물 개체수 870만 마리에 대해 내장형 전자칩이나 외장형 전자태그 없이 간편하게 스마트폰만으로도 반려동물의 생체정보를 등록하고 개체 인증을 할 수 있는 블록펫이 보유한 특허 핵심기술이다.


펫 신원인증기술을 통해 펫 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하고 빅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반려동물의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여 유기견을 방지케 하고 또한 반려동물에 대한 입양 및 분양을 효과적으로 지원하여 반려동물에 대한 평생 생애주기 관리를 본격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블록펫(Blockpet)의 펫신원인증기술


블록펫의 핵심기술은 펫 신원인증기술(PIAT; Pet Identity Authentication Technology)을 통한 유니크한 ID를 추출하여 블록펫 지갑을 만들고 암호화폐 전송과 반려동물 개체 인증에 사용한다.


블록펫은 반려동물 개체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관리하여 유기와 실종을 방지하는 한편, 동물 진료정보 또한 블록체인에 기록하여 반려동물 분양시점에서부터 장례까지 전 생애주기 정보를 등록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블록펫 박희근 대표는 “이번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투자를 통해 펫 신원인증기술 및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해 나감과 동시에 블록펫 커뮤니티를 확장하고 펫 보험에 대한 원스톱 보험 청구와 같은 펫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국내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30%가 넘은 상황이라 블록펫의 핵심 펫 신원인증기술을 통해 반려동물 토털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