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월)

스타트업

엔씽, 신기술로 연결한 ‘모듈형 스마트팜 단지’ 본격 가동


<모듈형 스마트팜 단지(외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컨테이너형 수직농장 ‘플랜티 큐브'를 통해 사계절 균일하게 작물을 재배하는 엔씽이 플랜티 큐브 15동을 쌓아 올린 스마트팜 단지를 경기도에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엔씽의 모듈형 스마트팜 단지는 기존의 수직농장 개념을 보다 발전시킨 형태로, 살균 시스템이 설치된 입구동부터 육묘동, 재배동, 작업동, 출하동까지 각 농장 모듈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신개념 스마트팜 시스템 디자인이 적용됐다. 


농장의 육묘동과 재배동은 작물 재배 간격에 따라 엽채류/허브류 두 타입으로 개발하여 공간 대비 높은 수확량을 얻도록 했다. 모든 구간에 공조 장치를 설치하여 에너지가 외부로 배출되는 것을 막고, 야간 전력을 적극 활용하는 등 에너지 측면에서도 효율성을 추구했다.



 <모듈형 스마트팜 단지(엽채류 재배동 내부)>


농장은 엔씽이 자체 개발한 운영 시스템이 재배 데이터에 기반하여 자동으로 운영한다. 농장 환경이 급변할 때는 센서가 이를 측정, 곧바로 식물생장 LED, 워터웨이, 냉난방기 등의 작동이 자동 조정된다.


엔씽 김혜연 대표는 “이번 모듈형 스마트팜 단지의 가동은 작물 재배 테스트의 개념을 넘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탄생의 의미를 가진다. 규모화에 대한 준비를 갖춰 해외 시장에 빠르게 나갈 수 있는 모델을 만든 것이다. 엔씽의 기술이 적용된 한국의 스마트팜을 세계 시장으로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image credits : 엔씽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