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스타트업

레몬헬스케어, 제주대학교병원서 제주도 최초 ‘환자용 앱’ 서비스 오픈


credit : 레몬헬스케어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가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제주도 지역 최초로 환자용 앱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대학교병원 이용객들은 환자용 앱을 통해 진료 예약부터 진료비 결제까지 비대면으로 처리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환자용 앱에서는, 진료 예약, 일정 조회 및 확인, 진료비 결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올해 상반기 내로, 실손보험 간편 청구, 전자처방전 전송 서비스 등도 추가될 예정이다.


레몬헬스케어는 최근 몇 년 사이 수도권 및 지방 거점 병원으로 자사 스마트병원 플랫폼 레몬케어 기반의 환자용 앱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왔다. 병원 이용객의 대면 접촉과 체류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비대면 의료 서비스 구현에 앞장서며, 병원 내 감염병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레몬헬스케어는 병원 출입 전 내원객이 모바일로 사전 문진을 진행할 수 있는 ‘레몬케어서베이’를 비롯해, 환자들이 진료비 결제∙전자처방전 전송∙실손보험금 청구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환자용 앱과 알림 톡 등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서울대병원·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전국 50여 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이 레몬헬스케어의 환자용 앱 서비스를 운용 중이다.


레몬헬스케어 홍병진 대표는 "지난해 수도권 주요 대학병원부터 지방 거점 병원까지 레몬헬스케어의 환자용 앱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등 서비스 경쟁력을 입증한 결과 제주도에서도 최초로 환자용 앱 서비스를 선보이는 성과를 이루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자 중심의 모바일 기반 진료 프로세스 구현에 앞장서며, 의료 서비스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