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스타트업

마크비전, 불법 콘텐츠 모니터링(Anti-Piracy) 플랫폼 출시



인공지능 기업 마크비전은 불법 콘텐츠 모니터링 ‘Anti-Piracy’ 플랫폼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마크비전이 자체 개발한 AI 모델에 기반하여 설계된 이번 플랫폼은 컴퓨터 비전 기반의 이미지 분석과 자연어 처리(NLP)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상의 불법 콘텐츠를 자동으로 감식 및 식별하여 유출 여부를 확인하고 제거하는 작업을 지원한다.


Anti-Piracy 플랫폼은 불법 콘텐츠를 24시간 자동으로 모니터링하며, 약 10만여 개 불법 콘텐츠 웹사이트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한 비교분석 기술로 매우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자사의 콘텐츠의 불법 사용 현황은 물론 유통 채널까지 함께 확인이 가능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는 위조상품 모니터링 플랫폼과 유사한 형태로 구성됐다. 시스템이 통합 연동되어 기존 마크비전 제품을 쓰고 있는 기업의 경우 별도 신규 계정 생성 없이도 하나의 계정으로 신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으며, 위조상품 및 불법 콘텐츠 관련 대시보드를 동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Anti-Piracy 플랫폼이 가장 활발하게 사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웹툰, 웹소설 등 주로 이미지와 텍스트로 구성된 콘텐츠 산업이다. 마크비전은 향후 해당 플랫폼의 적용 범위를 음악, 영상, 게임 등 다양한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영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마크비전 이인섭 대표는 "물리적 상품을 보호할 수 있는 위조상품 모니터링에, 무형의 콘텐츠 자산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더해지면서, 기업들에게 보다 다차원적인 IP 보호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콘텐츠 산업의 한류 열풍이 거세지고 있는 만큼 이번 신규 플랫폼에 대한 잠재 수요는 높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